본문 바로가기

녹색 (연두색) 같은 냉이 나올 때의 원인과 대처 방법

녹색 (연두색) 같은 냉이 나올 때의 원인과 대처 방법

 

 

 

녹색 (연두색) 같은 냉이 나올 때의 원인과 대처 방법

 

여성의 생리주기에 따라 상태가 변하는 냉. 양이 늘어나거나, 냄새가 신경이 쓰이는 등의  냉으로 고민하고 있는 여성이 많습니다. 양, 색깔, 냄새... 녹색과 연두색 같은 냉이 나오는 것은 괜찮은 건가?.... 냉의 역할과 냉의 색상으로 숨어 있는 질병의 증상과 대처 방법에 대해 알아 봅시다.

 

 

 

 

 

1.보통의 냉의 색상과 상태

 

■ 냉은?

 

냉은 생식기의 분비물이 모인 것으로, 구체적으로는 자궁 내막에서 분비되는 점액이며, 자궁 경관에서 분비되는 점액이며, 질 점막의 분비물이나 질에서 벗겨진 오래된 세포이며, 외음부의 피지선이며, 땀샘에서 분비액 등이 섞여서 나올 수도 있습니다.

 

냉의 분비는 난소 호르몬과 관계가 있으며, 초경이 시작 될 무렵부터 분비되기 시작해 20세 전후에 피크를 맞이하고 그 양이 많아집니다. 나이가 들면서 난소 호르몬의 분비가 저하되고, 폐경 무렵에는 냉의 양은 줄어 듭니다.

 

 

■ 냉의 역할

 

냉은 양이 증가하면 속옷이 젖거나, 냄새가 나거나 하기 때문에 번거롭게 느끼는 여성도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냉은 질내의 산도를 유지하고 세균을 막는 역할을 합니다.

 

오래된 세포 등의 노폐물을 몸 밖으로 내보내는 것으로, 질내 청결을 유지시켜 주는 등의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여성의 생식기는 외음부에서 질과 자궁까지 이어진 상태에 있습니다.

 

외부와 직접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잡균이 들어가기 쉬운 환경에 있습니다. 또한 질은 항문 근처에 있기 때문에, 대장균 등의 세균이 부착하기 쉽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중요한 생식기를 세균으로 부터 보호하기 위해, 냉이 분비되는 것입니다. 또한 배란기에는 냉의 양이 증가하고 수정을 지원하는 중요한 역할이 있습니다. 정자를 냉으로 보호하고 난자까지의 이동을 원활하게 하는 작용도 있습니다.

 

 

■ 정상적인 냉은?  

 

일반적으로 건강한 여성의 냉은 무색, 투명하고 희끄무레하며 약간의 끈적임이 있습니다.

다만, 실제로 나오는 냉은 질 점막이나 세포 등 여러 가지가 섞여 있기 때문에 약간 크림 상태로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것도 정상 범위입니다. 또한 무취 또는 산성이므로 약간 시큼한 냄새가 납니다.

이 냉은 생리 주기에 따라 양이나 상태가 변화합니다. 생리가 끝나면 곧, 냉은 양이 적어지고 부드러운 촉감이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생리 후 일주일 정도 지난 배란기에는 냉의 양은 가장 많아집니다.

 

냄새는 그다지 강하지 않지만, 물엿처럼 투명하고 얇은 실처럼 묻어나는 듯한 냉입니다. 

피가 조금 섞일 수도 있습니다. 몸이 임신 준비를 시작하는 황체기에 들어서면 냉은 점점 줄어들고 풀칠 한 것 같은 상태 또는 끈적임이 있는 계란 흰자와 같은 분비물이 나올 수 있습니다. 생리 전이 되면 점점 냄새도 강해지게 됩니다.

 

 

 

 

 

2. 냉이 녹색 또는 연두색 같은 경우의 원인

 

■ 냉은 몸의 상태를 나타내는 바로미터

 

냉의 상태는 여성의 몸의 건강 상태를 나타냅니다. 냉의 양이 다소 변화하는 정도는 별 문제 없을 것 같지만, 직물의 색상이 녹색과 노란색 등의 극단적인 변색이나 냄새가 나는 경우는 심각한 질병이 숨어 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한 임신 중에도 녹색 냉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임산부는 특별히 관리를 잘 하도록 합시다. 냉의 변화는 몸의 "SOS" 로 받아 들여도 좋을 것입니다. 냉의 변화와 함께 발열과 통증을 수반하기도 합니다. 냉이 평소와 다르다거나 이변을 느껴지면 빨리 산부인과에서 진찰을 받을 것을 권장합니다.

 

 

■ 색상 변화는 이물질 침입?  

 

냉이 녹색(연두색), 고름처럼 노란색(황색)일 때의 원인은 세균에 의한 감염입니다. 색상이 녹색(연두색)인 것은, 콧물이나 가래가 녹색이 되는 것과 유사한 것으로, 이물질이 침입하면 몸이 그것을 제거하려고 싸운 결과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냉의 경우는 성병이나 면역력의 저하로 상주하는 균이 번식하고 그것을 제거하기 위한 결과 분비물이 녹색(연두색)으로 변색되어 나오게 되는 것입니다. 

 

 

 

 

 

3, 녹색(연두색)의 냉에서 알 수있는 6가지의 질병과 치료법

 

■ 클라미디아 감염증

 

흰색이나 고름이 섞인 노란색(황색) 냉이 증가하면 클라미디아 감염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소변을 볼 때 약간의 통증이 있고, 하복부 통증을 수반하기도 합니다.

 

성관계에 의해 클라미디아 · 트라코마티스 라는 병원체에 감염되어 생기는 병입니다. 클라미디아에 감염 되어도 남녀 모두 자각 증상이 거의 없고, 자각이 있어도 가볍기 때문에 알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진행되면 "자궁 경부 염증"이나 "자궁 내막증", "난관염", "골반 내막증" 등을 일으켜 불임이나 유산, 조산 등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클라미디아 감염은 항생제 치료가 기본입니다. 클라미디아 치료용 항생제를 복용하고 2주 정도 지나면 나아지지만 병원균이 사멸되었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하여 재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평소, 콘돔을 사용 습관을 들이도록 합시다.

 

 

■ 임질 (임균 감염증)

 

임질은 녹색(연두색) 같은 고름과 비슷한 냉이 증가하여, 점액성 또는 고름성이 있는 끈적 끈적한 냉이 나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악취가 나고 외음부가 붓고, 가려움도 있습니다.

 

임질은 임균이라고 하는 병원균의 감염에 의해 발생합니다. 성관계에 의해 감염되는 성병으로 감염력이 강하기 때문에 키스로도 전염이 됩니다. 여성은 자각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감염원(感染源)이 되어 버릴 수도 있습니다.

 

냉이 많아지고 음부가 가려워지는 증상 외에 요도에도 퍼져서 소변을 볼 때 통증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임질을 방치하면 자궁 경관염이 자궁 내에 퍼져 불임과 자궁외 임신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치료 방법은 항생제의 복용과 주사 치료를 1 ~ 2주간 계속하게 됩니다. 완치에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 트리코모나스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황록색을 띠고 악취가 나며 거품 모양의 냉이 나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냉에 의해 외음부가 상처가 난다든 지, 질 또는 외음부에 강한 가려움증을 수반합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의 원인은 트리코모나스라는 기생충에 질이 감염되어 생기는 것입니다. 트리코모나스 원충은 남성의 요도와 정액에 숨어 있기 때문에 성관계를 통해 여성에게 전염됩니다.

 

남성은 감염 있어도 자각 증상이 없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치료법으로는 항 트리코모나스 약을 1 ~ 2주 정도 복용합니다.

질에 넣는 질정제도 함께 사용하면 높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약물 치료를 통해 비교적 빨리 가려움증은 가라 앉지만 완치시키기 위해서는 의사의 판단이 있을 때까지 치료를 계속해야 합니다.

 

재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파트너의 남성도 검사를 받고 치료를 하도록 합시다. 이 병을 방치하면 트리코모나스는 증식을 계속하게 되고 질 외에도 자궁 경관이나 방광, 요도 등에도 염증이 확산될 수 있습니다.

 

 

■ 세균성 질염

 

세균성 질염이 되면 노란(황색) 냉이 증가하고 질이 붓거나, 가려워 지기도 합니다. 자궁 입구가 상처를 입고 출혈하면 냉이 적갈색이 되기도 합니다. 또한 냉의 냄새가 강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세균성 질염의 원인은 체력이 떨어져 있을 때, 대장균이 질에 침입하여 번식하면 염증이 발생합니다. 가려움증이 강한 때 팬티라이너를 사용하면 염증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가 있으므로, 자주 속옷을 대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배변 시는 앞에서 뒤로 닦아합니다. 치료 방법은 항생제가 들어간 질정제를 질내에 삽입합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내복약으로 세균을 죽입니다.

 

 

■ 자궁 내막염

 

세균 감염에 의해 자궁 내막이 염증을 일으키는 병입니다. 주요 세균은 대장균, 장구균, 연쇄상 구균, 포도상 구균, 임균, 결핵균 등이 있습니다.

 

하복부 통증과 미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고름을 가진 노란(황색) 분비물이 나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드물게는 부정 출혈 등의 증상도 볼 수 있습니다.

생리가 정기적으로 있는 여성의 경우는 세균이 침입 해 와도 자궁 내막은 주기적으로 벗겨져 떨어지기 때문에 함께 배출됩니다.

 

그러나 폐경 후의 여성이나 출산 직후, 또한 유산 후 여성은 자궁 내막이 벗겨져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세균 감염을 일으키기 쉽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자궁 내막염의 치료 방법은 항생제를 투여합니다. 증상이 심할 경우 소염제을 병용합니다.

 

 

■ 비특이성 질염(非特異性膣炎)

 

노란색 또는 황록색 또한 갈색을 띠는 냉이 나오거나 외음부의 불쾌한 증상이 일어나는데 검사를 실시해도 칸디다 균이나 임균 등의 세균이 검출되지 않고 원인이 특정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 때는 비특이성 질염으로 진단됩니다. 

 

가려움증은 그다지 없는 것 같습니다만, 외음부가 빨갛게 붓거나, 상처가 생기는 등의 증상이 나올 수 있습니다. 또한, 배뇨시 통증이나 불쾌감, 하복부 통증을 수반하기도 합니다.

 

이 비특이성 질염의 원인은 대장균이나 포도구균 등으로 인한 감염에서 냉의 양이 증가하고 악취를 동반 할 수 있습니다. 감기에 걸렸다든 지 가사일이나 업무가 바쁘다든 지 등의 몸의 저항력이 떨어져 있을 때, 자정 작용에 의해 산성으로 유지되고 있는 질내(膣内)가 피로에 의해 자정 작용이 저하하게 되고 발병하게 됩니다. 피로와 스트레스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출처 : 바른사람(https://blog.naver.com/barun_book)